사회 >

오늘 文정부 마지막 행안부 국감…최대 이슈는 올해도 코로나19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9.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9.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행정안전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오늘 국회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위드 코로나 등 올해도 코로나19가 핵심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일 오전 10시부터 국회에서 행안부 대상 국감을 실시한다. 2017년 시작한 문재인정부 마지막 국감이다.

행안위의 한 관계자는 "올해는 대선을 앞두고 있어 행안부 자체로는 격렬한 공방전이 오갈 만한 이슈가 없지만 코로나19나 국민지원금 관련 논의는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야 의원들은 정부가 이달 말 추진하려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과 관련한 행안부의 입장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민관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한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설명이 나올 수 있다.

위드 코로나의 전제 조건으로 꼽히는 코로나19 백신도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기준 2차 접종률은 50%가 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부스터 샷'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백신 수급 및 관리 문제도 그동안 행안위를 향한 단골 질의였다.

국민지원금도 도마 위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국감에서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고용과 소비 진작으로 이어졌는지를 놓고 여야의 공방전이 있었다.

정부 관계자는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을 결정할 때부터 행안위에선 다툼이 많았고 이의신청이 35만건 넘게 접수된 만큼 어떻게 할 것인지 질의가 예상된다"며 "국민지원금이 성과가 있다는 입장, 그렇지 않다는 입장이 둘 다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정부 조직, 각 지방자치단체의 행정 및 예산, 자치분권 관련 입법, 대형 재난 대응, 정부혁신 및 디지털 정부 등을 놓고 여야 의원들이 행안부에 질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위의 한 관계자는 "올해 국감은 대장동 개발과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등 대형 이슈에 더 많은 눈이 몰리고 있다"며 "18일 예정된 경기도 대상 행안위 국감이 더 뜨거울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도 국감의 핵심 인물인 이재명 지사가 출석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민주당은 10일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데, 이 지사가 후보가 돼 바로 지사직에서 내려오면 국감장에 출석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