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동구, 건축공사 현장으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모습.(성동구제공)© 뉴스1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모습.(성동구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오는 5~8일 지역 내 건축공사장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구는 최근 외국인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건축공사장 인력 중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포함돼 있고 현장근로자가 평일 근무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직접 공사현장에 찾아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운영 대상은 성수동1가 685-63외 2필지 등 대규모로 이뤄지는 공사장 4개소로, 137명의 외국인을 포함한 현장 근로자 55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는 신속한 검사를 위해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의 의료진과 행정인력으로 구성된 2팀을 구성했다.
총 14명의 인력을 현장별 검사인원에 따라 탄력적으로 배치하고 오후 2시부터 집중 검사시간을 정해 진행할 계획이다.

활동성이 높은 근로환경에 따라 휴식시간에도 마스크 쓰기 등 적극적으로 방역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안내하고 검사 전·후에 대상자의 음주 등 건강상태도 확인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현장 이동이 많은 건설근로자의 적극적인 선제검사를 위해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게 됐다"며 "선제검사에 적극 참여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