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루이뷔통 인기 핸드백 최대 33% '기습 인상'…"알마 BB도 200만원 돌파"

루이뷔통 매장.(롯데백화점 제공)© 뉴스1
루이뷔통 매장.(롯데백화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이 주요 핸드백의 가격을 기습 인상했다. 인상폭은 최대 33%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루이뷔통은 알마·카퓌신 등 인기 핸드백 라인의 가격을 인상했다. 인상폭은 적게는 4%부터 많게는 3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루이뷔통의 스테디셀러 라인 핸드백의 가격이 올랐다. 루이뷔통 입문백으로 잘 알려진 '알마 BB'는 182만원에서 10.4% 오른 201만원으로 가격이 인상됐다.

또 스피디25는 141만원에서 18.4% 오른 167만원으로, 스피디30은 143만원에서 170만원으로 18.9% 올랐다.

뉴 웨이브 멀피 포쉐트의 가격도 287만원에서 10.8%오른 318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뿐만이 아니다. 루이뷔통의 프리미엄 핸드백의 가격도 인상됐다. 카퓌신 MM은 기존 666만원에서 753만원으로 13.1% 인상됐다.

또 LV 퐁 뇌프 소프트 PM의 가격으 446만원에서 468만원으로 4.9% 올랐다. 포쉐트 액세서리 라인의 가격은 98만원에서 131만원으로 무려 33.7% 인상됐다.

이처럼 루이뷔통이 주요 핸드백의 가격을 기습으로 대폭 조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그간 몇차례 핸드백 및 지갑류의 가격을 소폭 올려왔음에도 대부분 핸드백의 가격 인상폭이 10%선을 크게 웃돌기 때문이다. 일부 명품 커뮤니티에서는 역대급 인상에 "해도 너무하다", "갑작스러운 가격 인상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루이뷔통만이 아니다. 이탈리아 주얼리 브랜드 '불가리'도 오는 4일 보석 품목 6%, 시계류는 3%씩 가격을 인상한다.
대표 제품인 '비제로원 목걸이'도 기존 585만원에서 6% 오른 620만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또 다른 명품 브랜드 '샤넬' 역시 다음달 초 지갑류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릴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명품 브랜드 가격 인상이 폭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가격 인상소식이 소비자들에게 '명품은 오늘이 제일 저렴하다'는 인식을 심어주면서 하나의 마케팅으로 자리잡은 분위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