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日 시마네현, 주민들과 독도 관련 상품 개발..서경덕 “日의 꼼수”

시마네현의 한 음식점에서 제공되는 '다케시마 카레'. 밥으로 독도 모양을 만들고 그 위에 일장기를 꽂았다. /사진=산인중앙신보
시마네현의 한 음식점에서 제공되는 '다케시마 카레'. 밥으로 독도 모양을 만들고 그 위에 일장기를 꽂았다. /사진=산인중앙신보

[파이낸셜뉴스] '독도 지킴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에서 일본식 독도 표현인 다케시마에 관한 상품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산인중앙신보의 몇 차례 보도에 따르면,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는 다케시마에 관련한 특산품을 개발한 지역 업체에게 경비의 2분의 1(상한 20만엔)을 보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반면 한국 울릉도에서는 관광 유람선이 운항하고 있으며 독도를 소재로 한 특산품이 즐비하다고 소개했다.
현재는 '다케시마 카레'나 다케시마를 포함한 오키 제도를 디자인한 술잔 등이 있을 뿐이라며 다케시마 대책실에 따르면 몇 건의 문의가 있었지만 아직 신청은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러한 조치는 일본 국민들에게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의식을 높이기 위한 전형전인 꼼수전략"이라며 "이미 우리는 일상 생활속에서 독도에 관한 상품들이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며 "향후 대한민국 문화 컨텐츠와 결합된 더 다양한 독도 상품을 개발해 전 세계인들에게 지속적으로 홍보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8월 시마네현이 각 종 SNS에 독도에 관한 억지 주장 광고를 올린것에 대해 정확한 역사적 팩트로 대응하는 '패러디 광고'를 제작해 국내외에 널리 알렸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