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직장인풍향계] 취업 한파에도 퇴사율은 늘었다... 지난해 보다 1.8%p 증가

[직장인풍향계] 취업 한파에도 퇴사율은 늘었다... 지난해 보다 1.8%p 증가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고용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이에 이직이나 퇴사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퇴사율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오히려 기업 10곳 중 6곳은 구인난을 심각하게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38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해 상반기 퇴사율은 평균 15.7%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9%보다 1.8%p 증가했다.

실제로 예년 상반기과 비교했을 때 올해 상반기 퇴사율 변화를 묻는 질문에 '증가'(37.4%)했다는 답변이 '감소'(21.4%)했다는 것보다 약 1.8배가량 많았다. 지난 상반기와 동일하다는 답변은 41.3%였다.

이들 기업은 퇴사율이 증가한 것에 대해 'MZ세대 중심 조직으로 이직/퇴사를 비교적 쉽게 하는 편이라서'(41.3%, 복수응답)를 주요원인으로 파악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회사 실적과 재무상태 악화'(22.3%), '외부 평판 등 조직문화 개선이 쉽지 않음'(21.2%), '초과근무 증가 등 근무 환경 악화'(16.8%), '올해 업황이 급속하게 나빠짐'(15.6%), '무급휴직 등으로 월급 감소'(8.4%) 등 경영상 문제로 퇴사자가 늘어났다고 보고 있었다.

코로나19 전후로 비교했을 때도 전반적인 퇴사율이 '코로나19 이후 퇴사율이 증가'(51.5%)했다는 기업이 조금 더 우세했다. 코로나19 전보다 평균 20%가량 퇴사율이 더 증가했다고 집계됐다.

실제로 코로나19 이후에 퇴사자가 늘어나는 것은 해외에서도 비슷한 현상이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남긴 재택근무의 경험, 가족과 보내는 시간의 소중함, 안정성 높은 일로의 전환 등 삶의 가치관 재정립이 '사표 대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퇴사가 늘어남에 따라 전체 응답 기업의 59.7%는 '올해 상반기에 구인난을 더 심각하게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9.5%, 복수응답) 문제를 가장 우려하고 있었다.
이밖에도 '기존 직원들의 업무 가중'(44.2%),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30.2%), '채용 절차 반복으로 비용 낭비'(27.4%), '급한 채용으로 퇴사율 증가'(27.1%), '부적합한 인재 채용으로 기업문화 훼손'(17.8%) 등 구인난에 따른 다양한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었다.

반면, 올해 상반기 퇴사율이 감소한 기업들(115개사)은 그 원인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악화로 이직 시도 감소'(60%, 복수응답)가 가장 유효하다고 보고 봤다. '불확실성을 싫어하고 월급 선호하는 경향 뚜렷'(24.3%), '자유롭고 편안한 기업문화'(20.9%), '연봉, 복리후생 등 처우 개선'(19.1%), '확고한 회사 비전과 성장 가능성 제시'(10.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