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서울 대림·수원 고색역세권 등 '1만호' 공급 후보지 발굴

[서울=뉴시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서울=뉴시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주택공급확대TF(단장 조응천)가 서울 구로 대림역, 경기 수원 고색역 인근을 포함해 약 1만호의 신축주택 후보지를 추가 발굴했다.

이날 주택공급TF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세권 도심복합사업 4570호 △저층주거지 도심복합사업 5550호 등 1만 120호의 신규 공급 후보지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우선 역세권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로 서울의 경우 △구로구 대림역세권 1400호 △강동구 고덕 공무원아파트 부지 400호 △중랑구 상봉역 인근 620호 △관악구 (구)봉천1 역세권 350호 △봉천2 역세권 300호, 경기에서는 △수원 고색역 남측 1500호 등이 후보지로 선정됐다.

저층주거지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로는 △서울 강서구 화곡2동 주민센터 인근 4400호 △강북구 번동중학교 인근 420호 △경기 수원시 권선구 113-1구역 730호 등이 물망에 올랐다.

주택공급TF는 이번에 발표한 신규 부지와 관련 지자체 협의 등을 마무리하고 주택 공급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