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희망브리지, LH와 이재민 주거 지원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과 송필호 회망브리지 회장(오른쪽) 등이 서울 마포구 희망브리지 사옥에서 '재난구호시설 오픈 행사 및 기금 전달식'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희망브리지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과 송필호 회망브리지 회장(오른쪽) 등이 서울 마포구 희망브리지 사옥에서 '재난구호시설 오픈 행사 및 기금 전달식'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희망브리지

[파이낸셜뉴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LH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재난으로 집을 잃은 이재민의 생활 안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희망브리지와 LH는 지난달 27일 ‘재난구호시설 오픈 행사 및 기금 전달식’을 열고, 경기·광주·대구·부산 공공주택 8곳에 1호씩 마련된 재난 구호시설의 운영을 시작했다.

LH의 임대단지 내에 마련된 재난구호시설은 화재 등 재난으로 집을 잃은 이재민이 바로 입주해 생활할 수 있도록 침대와 세탁기 등 가구가 준비돼 있고, 40㎡ 크기다. 구호시설 입주 이재민은 주택의 시설복구가 끝날 때까지 일시적으로 구호시설에 머물 수 있다.

두 기관은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 거점 도시와 수도권에 재난구호시설을 100호까지 늘릴 예정이다. LH는 연간 1억원 규모의 재난구호기금을 조성해 이재민들에게 식용품이나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프트 카드를 제공한다.


재난 구호시설 운영은 지난해 희망브리지와 LH, 소방청이 맺은 재난구호체계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추진됐다. 이 업무협약에 따라 LH는 재난구호기금을 조성하고 구호시설을 설치한다. 희망브리지는 구호기금과 물품 운영, 구호시설 운영과 관리 등을 맡고, 소방청은 구호시설에 입주할 이재민을 추천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