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평택시, 팽성읍 추팔리~신궁리 6차로 확장사업 ‘파란불’

평택시청 전경. © 뉴스1
평택시청 전경. © 뉴스1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평택시는 국도45호선(팽성읍 추팔리~신궁리) 확장 사업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021~2025년)’에 최종 확정 반영됐다고 1일 밝혔다.

국도45호선 확장사업은 팽성읍 추팔공단사거리에서 신궁교차로까지 약 1.5㎞구간을 기존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시는 수원국토관리사무소에서 지난 3월 착수해 실시설계 추진 중인 ‘신궁교차로 개선사업’ 및 인공지능 신호제어시스템과 연계해 국도45호선의 극심한 교통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예비타당성조사에서 미반영된 국도38호선 확장(안중~오성) 등 3개 사업에 대해서도 타당성 재조사 등 자료보완을 통해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재건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국도45호선 상습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본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겠다”면서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계획도 반영될 수 있다록 지속 관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