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얌생이 유재석→'나홀로집에' 정준하·하하…'놀뭐' 도둑 5인방 비주얼 [N컷]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누가 봐도 수상한 '도둑들'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얌생이 도둑' 유재석부터 케빈에게 제대로 당한 '나 홀로 집에' 도둑 듀오 정준하, 하하 등 폭소 유발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오는 2일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수상한 도둑들로 변신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 웃음이 빵 터지는 도둑 5인방의 모습이 담겨 폭소를 유발한다. 검은 모자에 콧수염까지 단 '얌생이 도둑' 유재석, '나 홀로 집에'의 케빈에게 호되게 당한 도둑 듀오로 변신한 정준하와 하하, 까까머리에 죄수복을 입은 신봉선, 영화 '도둑들'의 전지현으로 비주얼을 담당하는 미주까지 수상함 100%의 모습이 충격을 안겨준다.

자신을 '경제 사범'이라고 소개한 유재석에게 정준하는 '유첨지'라며 찰떡 별명을 던져 웃음을 유발했다.
비주얼에 최선을 다한 정준하와 하하는 영화에서 튀어나온 듯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해 모두의 인정을 받았다는 전언이다.

'도둑들' 5인방이 모인 이유는 바로 '진품과 가품'을 가려 진짜 값어치 있는 물건을 찾아내는 능력을 테스트하기 위한 것. 이들은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다이아몬드와 큐빅, 유명 화가가 그린 귀한 그림과 누군가 현장에서 직접 그린 그림 등 클래스가 다른 '진품'과 '가품' 사이에서 진짜를 찾기 위한 고군분투를 펼칠 예정이다.

등장만으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훔칠 5인방이 과연 '진품'과 '가품' 사이에서 진짜를 가려낼 수 있을지 이날 오후 6시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