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박강섭, '어사와 조이' 합류…옥택연 만능 조력자 활약 기대

박강섭/풍경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박강섭/풍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박강섭이 '어사와 조이'로 사극에 처음 도전한다.

소속사 풍경엔터테인먼트는 1일 "박강섭이 극 중 '구팔이' 역을 맡아 '구색조'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극본 이재윤)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조선시대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 쇼'다. '백일의 낭군님' '왕이 된 남자' 등 웰메이드 사극의 계보를 이어, 2021년 하반기 신개념 코믹 사극의 신기원을 열 tvN의 기대작이다.

극 중 박강섭은 어사 이언(옥택연 분)의 종복, '구팔이'로 분한다. 이언이 암행지로 발령 날 때마다 광대, 각설이, 왈패, 양반 등 온갖 직업으로 변장하는 그는 만능 조력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런 구팔이에게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여인 변장만큼은 그만하는 것. 하지만 화장 실력이 나날이 늘어 이제는 기생들에게 '꿀팁'을 전수할 지경에 이르렀다. 설명만 들어도 '천의 얼굴' 박강섭의 다채로운 변장과 웃음 사냥에 기대가 모아진다.

탄탄한 연기로 연극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믿고 보는 필모그래피를 완성해나가고 있는 박강섭은 연극 '유도소년'에서 실제 선수에 버금가는 훈련을 소화하며 눈도장을 찍었고, '연애플레이리스트'에서는 풋풋한 대학생의 모습으로 활약했다.


그 뿐만 아니라 OCN '타인은 지옥이다', JTBC '18 어게인', MBC '카이로스', tvN '청춘기록',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방법: 재차의'에서 임팩트 있는 연기로 그 존재감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식을 줄 모르는 연기 열정으로 연기 스펙트럼과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넓히고 있는 박강섭의 다음 스텝인 '어사와 조이'에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이유다.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