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동군 재난형 가축질병 특별방역체제 내년 2월까지 운영

충북 영동군이 운영하는 거점소독소.(영동군 제공)© 뉴스1
충북 영동군이 운영하는 거점소독소.(영동군 제공)© 뉴스1

(영동=뉴스1) 장인수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재난형 가축 질병의 종합적인 차단 방역체계를 확립했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이날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농정과에 가축질병 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했다.

영동읍(어서실), 용산면(율리), 황간면(서송원)에는 거점소독소와 농장초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각 초소는 1일 8~24시간 탄력적으로 운영해 축산차량과 대인소독, 소독필증 발급 등의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주요 농장 입구에는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다. 소규모 농가, 집단사육지역과 강변 등의 소독을 위해 공동방제단과 군 보유 소독 차량을 활용한다.

군 관계자는 "재난형 가축질병을 차단해 청정 영동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