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갯마을 차차차' 제2의 '오징어 게임'?…홍콩·인도 등 해외서 인기

[서울=뉴시스]25일 방송된 tvN 주말극 '갯마을 차차차' (사진 = tvN) 2021.9.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25일 방송된 tvN 주말극 '갯마을 차차차' (사진 = tvN) 2021.9.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스튜디오드래곤이 기획·제작하고 tvN과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외 방영되고 있는 '갯마을 차차차'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글로벌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패트롤(FlixPatrol)에 따르면 '갯마을 차차차'는 월드 와이드 콘텐츠 9위에 올랐다. 1위 ‘오징어 게임’과 함께 2편의 한국 콘텐츠가 인기 순위에 오른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 방글라데시, 이집트,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요르단,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나이지리아, 오만, 파키스탄, 필리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스리랑카, 대만, 태국, 아랍에미레이트, 베트남 등 20여개 국가에선 TOP10에 랭크됐다.

'갯마을 차차차' 이전에는 '빈센조'가 전 세계 TV쇼 부문에서 4위까지 오른 바 있다.

글로벌 콘텐츠의 리뷰를 확인할 수 있는 imdb 사이트에는 "이 드라마에는 정말 특별한 매력이 있다", "확실한 힐링을 선사하는 드라마", "한국의 포항에 방문하고 싶다", "아름다운 스토리 라인과, 로맨스, 바닷마을 배경으로 확실하게 안구정화 된다"등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 조문주 CP는 "작은 바닷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힐링 로맨스와 사람냄새 물씬 풍기는 한국드라마의 감성에 전 세계 시청자분들도 많이 공감해주시는 것 같아 기쁘다.
앞으로 펼쳐질 아름다운 이야기에도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짠내 사람 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카티카 힐링 로맨스 드라마로 지난 8월 첫 방송했다.

윤혜진과 홍반장의 설렘 가득한 로맨스는 물론 바닷마을 '공진'을 더욱 생기 넘치게 만들어 주는 마을 사람들의 활약으로 매주 전세계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