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아산맑은쌀 업그레이드, 신품종 '해맑은벼' 첫 수확했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아산=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아산시는 1일 둔포면 신법리 들녘에서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원료곡인 '해맑은벼'를 첫 수확했다.

오세현 아산시장, 둔포·영인 조합장, 해맑은벼 시범재배단지 참여농가 등 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5월10일 첫 이앙한 결실이다.

아산시는 전국적으로 삼광벼 재배면적이 증가하면서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품종수준이 하향평준화하자 기존의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원료곡인 삼광벼를 신품종 해맑은벼로 대체했다.

해맑은벼는 개발단계부터 수요자가 참여하는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프로그램(SPP)'을 통해 2018년부터 농촌진흥청과 아산시, 농협중앙회아산시지부가 업무협약을 맺어 2020년 개발됐다.


해맑은벼는 단백질 함량이 5.3%로 낮고, 2019년 품종개발 당시 농촌진흥청 '전국소비자 밥맛평가단' 평가에서도 삼광벼에 비해 식미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산시는 신품종 해맑은벼의 조기 확산을 위해 아산맑은쌀 계약재배단지를 중심으로 2021년 처음으로 해맑은벼 시범재배단지 156㏊를 조성했으며, 2026년까지 재배면적을 500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브랜드 디자인 리뉴얼 등을 통해 아산맑은쌀이 전국 최고 브랜드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