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홈런+2루타' 김하성 멀티히트 활약에도…샌디에이고는 6연패(종합)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LA 다저스를 상대로 홈런을 포함, 멀티히트로 맹활약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가 다저스에 패하면서 김하성의 활약은 빛이 바랬다.

김하성은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원정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첫 타석부터 김하성의 방망이는 힘차게 돌아갔다. 팀이 0-2로 뒤진 2회초 1사 상황에 첫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상대 선발 토니 곤솔린의 6구째 153.9㎞ 직구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김하성의 시즌 8호 홈런이었고 지난달 24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7일 만에 아치를 그렸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6회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선 좌익수 방면 큼지막한 2루타를 터뜨리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이후 김하성은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네 번째 타석 때 1루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경기를 마쳤다.

한편 김하성의 활약에도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에 3-8로 패했다. 1회부터 무키 베츠와 코리 시거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아 기선 제압을 당했고, 4회에도 저스틴 터너와 AJ 폴락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고 흐름을 내줬다.


1-4로 뒤진 5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턱밑까지 추격했지만 6회 3점, 7회 1점을 추가 실점하며 경기를 내줬다.

샌디에이고를 꺾고 4연승을 달린 다저스도 웃지 못했다. 지구 우승 경쟁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같은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끝내기 승리를 거두면서 격차는 그대로 유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