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구윤철 "11월엔 영업시간 늘리고 인원 제한 풀 것"

기사내용 요약
국정감사 출석…"소상공인·자영업자 회복에 최선"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일 코로나19 확산세로 수도권 4단계 등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지속되는 것 관련 "11월 가서는 영업시간도 늘리고 인원 제한도 풀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회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거리두기 4단계에서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을 시간대별로 통제하고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있는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경제적 타격이 크다'는 취지로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구 실장은 "짧은 시간 내 확진자를 줄이고 방역을 완화해서 일상생활에 들어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영업이 잘됐으면 하는 것은 똑같은 생각"이라며 "정부도 그렇게 하기 위해 방역도 강화하고 이동 수(량)도 줄이면서 단기간에 (일상회복을 하려고)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