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힘 "민주당도 과거 '다스 피켓'…부담스러우면 특검받아라"

기사내용 요약
"與, 약속이나 한 듯 국감 전 상임위서 정회 요구"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회의장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입장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항의한 뒤 회의장을 나섰다. 이로 인해 과방위 국감은 개의 전 일시적 파행됐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회의장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입장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항의한 뒤 회의장을 나섰다. 이로 인해 과방위 국감은 개의 전 일시적 파행됐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대장동 피켓'에 항의하는 여당의 반발로 각 상임위에서 국감이 파행을 빚은 데 대해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라'는 문구를 회의장에서 대면하는 게 부담스럽다면, 국민의 요구대로 특검을 바로 수용하면 된다"고 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감 첫날인 오늘 오전 몇몇 상임위에서 파행 사태가 있었던 대해 국민의힘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국정감사장에 대장동 게이트 관련하여, 특검 수용 등 내용의 피켓을 부착한 것을 두고 문제 삼고는 마치 약속이나 한 듯 오늘 국감이 열린 전체 상임위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하며 정회를 요구했다"며 "국정감사장에서 피켓을 부착한 것은 새로운 풍경이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민주당도 '다스는 누구 겁니까?' 라는 피켓을 국감장에 부착했던 전례가 있다"면서 "그랬던 민주당이 비슷한 형태의 피케팅을 두고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된다는 주장을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은 내로남불 행태"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