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인천공항 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 샤넬 매장 오픈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서 세계 3대 럭셔리 브랜드 중 하나인 샤넬 매장의 운영을 알리는 오픈행사를 개최했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왼쪽 세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서 세계 3대 럭셔리 브랜드 중 하나인 샤넬 매장의 운영을 알리는 오픈행사를 개최했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왼쪽 세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파이낸셜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지역에서 세계 3대 럭셔리 브랜드 중 하나인 샤넬 매장의 운영을 알리는 오픈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픈한 샤넬 매장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지역 중앙의 28번 탑승구 인근에 위치한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6시 30분에서 오후 9시 30분까지이다.

매장은 405㎡ 규모다. 매장의 외부는 샤넬 특유의 주름 디테일 패브릭을 연상시키는 파사드와 대리석 마감이 인천공항 면세점의 감각적 인테리어와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느낌을 줄 수 있도록 구성됐다. 매장 내부는 △패션 △가죽제품 △워치·쥬얼리 존으로 각각 구성됐다.

샤넬의 이번 제1여객터미널 면세매장 오픈은 지난 2015년 이후 6년 만의 재입점이다.
이번 매장 오픈으로 인천공항 면세점에는 1,2터미널 각 1개소씩 총 2개의 샤넬 매장이 운영된다.

또한 이번 샤넬 매장 오픈으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은 샤넬·루이비통·에르메스 등 글로벌 3대 명품 브랜드를 모두 갖추게 됐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그동안 공사는 면세점 임대료 감면 등 다양한 상생노력을 기울여 왔고 이같은 노력의 결실로 이번 샤넬 매장을 오픈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인천공항 면세점을 이용하시는 여객 분들께 인천공항만의 특별한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여객 맞춤형 쇼핑 공간 개발 등 향후 위드 코로나 및 항공수요 회복기에 적기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