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르노삼성, 9월 1만4747대 판매…전월比 99.7% 증가

(자료사진) © News1 여주연 기자
(자료사진)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는 9월 내수 4401대, 수출 1만346대를 포함해 총 1만4747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9.7% 증가한 판매량이다.

지난달 내수 시장 판매량(4401대)은 전년 동월 대비 25.5% 감소했다. 모델별로 보면 QM6가 2833대, XM3가 1168대, SM6가 153대, 르노 마스터가 92대, 르노 캡쳐가 86대 팔렸다.

르노삼성은 내수 판매 차량은 차량용 부품 부족 현상 장기화에 따라 전 모델이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XM3는 지난달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총 1만237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에서 가장 큰 역할을 했다. 글로벌 차원의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현상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는 유럽 시장에서의 꾸준한 인기와 르노 그룹의 부품 우선 공급 정책에 힘입어 안정적 공급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10월에는 판매 가능 물량이 크게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다.

중형 SUV인 QM6의 경우 전월 대비 7.6% 판매량이 줄었으나 올 한해 꾸준한 판매세를보이고 있다.
특히 국내 유일 LPG 중형 SUV인 QM6 LPe 모델이 QM6 전체 판매량의 64%를 차지하는 등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르노삼성의 지난달 수출은 XM3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에 힘입어 무려 612.5% 증가했다. 모델별로 보면 XM3가 9069대, QM6가 1156대, 트위지가 121대가 팔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