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무면허 운전' 노엘에 구속영장 신청

무면허운전과 음주측정 거부·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무면허운전과 음주측정 거부·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경찰이 무면허 상태로 운전을 하고 음주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장용준씨(21·활동명 노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장씨에게 음주측정거부, 공무집행방해, 무면허운전, 도로교통법 위반(자동차 파손), 상해 등 5개 혐의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 18일 밤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그는 집행유예기간 중 무면허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다. 순찰 중 이를 목격한 경찰관이 음주 정황을 확인하고 음주측정 및 신원확인을 요구했으나 장씨는 30분 넘게 이를 거부하며 경찰관을 밀치고 경찰의 머리를 들이받았다.

장씨는 전날 오후 7시께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오전 12시40분께까지 약 6시간 동안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