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과기정통부 산하 기관 임원 10명 중 1명이 '캠코더' 인사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우전사업본부·국립전파연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특검과 관련한 피켓을 부착하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우전사업본부·국립전파연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특검과 관련한 피켓을 부착하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의 임원 10명 1명 꼴로 '캠코더'(대선 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출신이 자리한 것으로 1일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대구 수성갑)이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산하기관 임원 자료(지난 5월 기준)를 분석한 결과, 임명직 임직원 277명중 29명이 '캠코더' 낙하산 인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9명에 그쳤던 지난 2018년 수치(바른미래당 조사)에 비하면 3년간 약 3배가 늘어난 것이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신희은 비상임이사(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017년 문재인 후보 대선 캠프에서 국가지식재산특위 위원을 지냈다.


전국대학생협의회(전대협) 출신인 최태림 이팔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지난 4월부터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의 비상임감사를 맡고 있고, 문재인 캠프에서 경제 애널리스트 위원장을 맡았던 조병문 타이거 인베스트먼트 부사장은 우체국 금융개발원 비상임이사로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선임행정관을 맡았고 지난 총선 서울 도봉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강정구 전 선임행정관은 우체국 물류지원단 상임 감사를 맡고 있다.

주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는 전 정부의 낙하산 인사를 강하게 비판해 놓고,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과학기술에 전혀 전문성이 없는 사람들을 이런 식으로 임명해도 괜찮은 것인가"라며 "나중에 블랙리스트든 화이트리스트든 논란이 생기면 예전 환경부 장관처럼 장관이 다 책임져야 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