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실용성 중시하는 유럽, 전기차도 경형 모델 확대"

주요 브랜드 경형 전기차 잇따라 출시
한자연, 가격 인하 경쟁 본격화 전망
[파이낸셜뉴스] 유럽시장에서 경형 전기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주요업체들이 신차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고 판매량도 늘어나며 시장 비중도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폭스바겐, 피아트, 르노 등이 경형 전기차를 잇따라 출시하며 판매량이 빠르게 성장중이다. 업체별로는 폭스바겐 그룹이 36.7%, 스텔란티스 28.8%, 다임러 17.7%, 르노 16.7%를 차지하고 있고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3개국이 경형 전기차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형 전기차의 판매호조는 차량 자체의 상품성 개선과 정부의 지원정책 때문이다.

폭스바겐 e-up!
폭스바겐 e-up!
한자연은 "종전에는 일반 경형이 아닌 초소형 모델이거나 주행거리가 짧아 활용도가 제한적이었으나 최근 출시된 모델은 전통적인 경형 자동차의 크기이며 주행거리도 향상됐다"면서 "경차의 특성상 다른 전기차 대비 절대적인 판매가격이 낮은데, 낮은 가격구간에 보조금을 많이 지급하는 역진적 구조 및 코로나19 이후의 보조금 상향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경형 전기차의 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자연은 "유럽의 경형 전기차 시장은 환경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는 수단 또는 혁신제품 사용 자체에 중점을 두는 소비보다 실용적 소비가 중심으로 부상할 가능성을 확인해주는 사례로 볼 수 있다"면서 "향후 주요 완성차 기업에서 경·소형차를 중심으로 보급형 전기차 출시가 예정돼 있어 주류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가격저감 경쟁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