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골프장, 코로나 폭리…떡볶이 3만6000원, 막걸리 1만2000원"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가운데)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한 후 박정 의원등과 이먀기를 나누며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가운데)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공급대책을 발표한 후 박정 의원등과 이먀기를 나누며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박주평 기자 = 골프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특수를 악용해 폭리를 취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열린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골프장 폭리를 언급하며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골프장 영업이익이 코로나19로 특수를 입어 2019년 대비 54%가 상승했다"며 "최근 골프 한 게임을 치려면 인당 5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드는 상황"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골프의 대중화를 목적으로 골프장에 부여하는 취득세와 재산세, 종부세 등 세제 혜택을 주고 있다고 말하면서 "대중 골프장 이용료가 회원제 골프장 이용료를 역전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해당 골프장들이 정부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카트피 또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골프장의 카트 대여료에서 20배 차이가 나는 것을 보면 카트비도 부르는게 값이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외부음식도 반입을 금지하면서 골프장 안의 음식 판매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판매가 1000원대인 막걸리 1병을 1만2000원, 떡볶이 등 간식을 3만6000원에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황희 문체부 장관에게 골프장 갑질 문제에 정부가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해달라면서 정기적 실태조사와 이용 가격 가이드라인을 만들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