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는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021 오토살롱위크'가 지난 달 30일부터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다수의 슈퍼카와 튜닝카, 드레스업 카 등 애프터마켓 전시회 특성 답게 평소 도로에서 보기힘든 차량이 전시장을 들어서자마자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베넬리, 캔암코리아, 빅토리아모토라드 등 모터사이클 업체들도 전시회에 자사 바이크를 전시하네요. 평소 이 브랜드들에 관심이 있는 라이더라면 전시장에서 꼼꼼이 제품을 살펴볼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코로나19 이후 언택트가 일상화 되면서 대세로 떠오른 차박과 캠핑, 그 인기를 실감하게 해주는 이번 전시입니다. 전시장 3분의 1 이상을 캠핑카와 트레일러, RV 차량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예전 전시회 때는 전시장 구석에 몇 대 안되는 캠핑카가 전시되어 있던 것을 생각해보면 그 인기를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네모이야기] 사진으로 보는 2021 오토살롱위크

차량을 더 돋보이게 해주고 전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레이싱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개천절인 3일까지 계속됩니다.

사진·글=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