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주자들, 토론회에서 "대장동 몸통은 이재명" 한목소리

국민의힘 토론회서 '이재명 때리기'
尹 "제가 지휘했다면 더 많이 투입해 수사"
洪 "개발비리 설계한 장본인이 이재명 지사"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황교안, 하태경, 최재형, 원희룡, 윤석열, 안상수, 홍준표 후보. 2021.10.01.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황교안, 하태경, 최재형, 원희룡, 윤석열, 안상수, 홍준표 후보. 2021.10.01.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일 토론회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대장동 사건의 몸통은 이재명 경기지사다"라며 이 지사를 정조준했다.

윤석열, 홍준표 후보 등 주자들은 이날 MBN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대장동 사건은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지사가 다 설계한 것"이라며 '이재명 때리기'에 나섰다.

먼저 윤석열 후보는 '검찰이 제대로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나'라는 원희룡 후보의 질문에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제가 만약 이 사건 지휘했다면 이런 정도가 아니라 더 많은 수사 관계자를 많이 투입해서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상당히 많은 곳을 동시에 전격 압수수색 하면서 자금추적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연히 이재명 지사가 (몸통)"이라며 "몸통만 찾아서 되는 것이 아니라 배후 또 도와준 사람들이 전방위적으로 밝혀져야 하기 때문에 (수사에) 시간이 좀 걸릴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원 후보도 "몸통을 겨냥하면 얼개가 많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홍 후보는 원 후보의 관련 질문에 "개발비리는 설계한 장본인이 이 지사다. 수사를 해보면 몸통이라는 것이 뻔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후보는 또 "홍 후보도 경남지사를 지내셨는데, 도에서 직접 임명하는 도시개발공사에 측근이 사업을 설계하고 이익배분에 대한 선정까지 다 하는 과정에 대해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모를 수 있었다고 보나"라고 물었다.

홍 후보는 "그럴지 않을 거다. 회사 선정 과정에 시장 사인(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후보는 "이재명 지사가 본인이 설계했다고 했다가, 유동규 당시 본부장이 수사에 초점이 되니 말을 바꾸고 있다.
모든 것들이 이 지사의 권한이었다는 구조가 눈에 보인다"고 강조했다.

후보들은 화천대유의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권순일 전 대법관을 여러차례 만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최재형 후보는 "권 전 대법관이 이재명 지사와 관련해 김만배씨를 여러차례 만난 건 부적절하다"면서 "저도 많은 의심을 갖고있다"고 밝혔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