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오후 5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마감통화 불발"

기사내용 요약
오전 이어 오후에도 남북통신선 통화 불응
김정은 예고한 10월 초 복원 언제일지 주목

[서울=뉴시스] 남북 통신 연락선이 복원된 27일 군 장병이 서해지구 군 통신선 시험통신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7.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북 통신 연락선이 복원된 27일 군 장병이 서해지구 군 통신선 시험통신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7.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통일부는 1일 오후 5시 남북 연락통신선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5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마감통화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오전 9시 개시 통화에도 응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예고한 남북 통신선 복원이 언제 이뤄질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민족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일단 10월 초부터 관계 악화로 단절시켰던 북남 통신연락선을 다시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고 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10월부터 통신연락선 복원 의지를 밝힌 만큼 통신연락선이 조속히 복원되고 안정적으로 운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