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해군 중령, 만취해 여성 따라가…경찰관 폭행까지

기사내용 요약
위협 느낀 여성, 파출소에 도움 요청
뒤따라 들어와 경찰관 욕하고 폭행
경찰, 사건 경위 조사하고 해군 인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현역 해군 중령이 술에 취한 채 처음 보는 여성을 따라가다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40대 해군 중령 A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7시50분께 서울 종로구 사직동의 한 거리에서 술에 취해 처음 본 여성을 따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위협을 느낀 피해 여성이 인근 파출소로 들어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자 A씨도 뒤따라 들어가려고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이 이를 제지하자 A씨는 경찰관을 향해 욕설하고 목 부위를 손으로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해군 군사경찰에 인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