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重, 상생 협력으로 IMO 규제 공동대응 나서(종합)

기사내용 요약
친환경, 자율운항 기술 지원 등 중형조선사와 상생 강화

[서울=뉴시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사진 가운데)이 국내 중형조선소 및 기자재 업체 대표들과 함께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이수근 대선조선 사장, 홍문기 한진중공업 사장,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장윤근 케이조선 사장, 고영열 HSD엔진 사장.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사진 가운데)이 국내 중형조선소 및 기자재 업체 대표들과 함께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이수근 대선조선 사장, 홍문기 한진중공업 사장,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장윤근 케이조선 사장, 고영열 HSD엔진 사장.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삼성중공업이 국내 중형조선사 및 기자재 업체와 함께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대응을 위한 기술 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상생 경영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1일 거제삼성호텔에서 국내 중형조선사인 대선조선, 케이조선(옛 STX조선), 한진중공업, 선박 엔진 제조사인 HSD엔진과 공동으로 '친환경·디지털 선박 기술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과 이수근 사장(대선조선), 장윤근 사장(케이조선), 홍문기 사장(한진중공업), 고영열 사장(HSD엔진) 등 각사 대표이사가 모두 참석해 상생의 협력관계를 굳건히 다져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업무협약은 ▲친환경 선형 및 제품 ▲스마트십·디지털 선박 ▲IMO 온실가스 규제 대응 솔루션 분야에서 국내 조선업이 세계시장에서 기술 경쟁 우위에 설 수 있도록 중·대형 조선소와 기자재 업체간 기술 협력 강화가 주된 내용이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선도적 기술 개발로 확보한 친환경, 스마트 선박 설계 및 엔지니어링 기술 협력과 더불어 스마트십 솔루션인 에스베슬(SVESSEL), 선박 효율을 높여주는 각종 에너지저감장치(ESD Package) 등 독자 기술 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형조선소 수주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되는 상생협력 사업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기후변화 위기가 친환경 기술 및 스마트십 연구개발에 몰두해 온 국내 조선업계에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최근 친환경 선박 발주 확대로 업계에 찾아 든 온기(溫氣)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중형조선사 및 기자재 업체까지 퍼져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탄소중립은 전 세계가 설정한 목표이며, 이를 위한 산업 구조 재편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IMO는 2020년부터 선박연료유의 황(SOx) 함유량 상한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한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발효했다.

이에 발맞춰 국내 조선업계는 LNG 이중연료 추진선, LNG Ready 선박 등 친환경 선박 개발을 완료하고 시장을 장악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