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뭉찬2' 펜싱 김준호 "외모? 내가 1위"…근자감 과시

[서울=뉴시스] JTBC '뭉쳐야 찬다2'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제공 ).2021.10.0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JTBC '뭉쳐야 찬다2'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제공 ).2021.10.0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준호 인턴 기자 = '어펜져스' 김준호가 '어쩌다벤져스'의 꽃미남 F4를 선정한다.

오는 3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 2020 도쿄 올림픽 스타 3인방 '펜싱' 김준호, '럭비' 안드레 진, '요트' 조원우가 등장한다.

이날 전설들은 '어쩌다벤져스' 합류에 도전하기 위해 등장한 김준호를 보고 과도하게 잘생긴 얼굴에 부러움을 드러낸다.


특히 금메달을 딴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그를 비롯해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까지 네 명 모두 실력과 외모가 완벽한 펜싱 어벤져스 '어펜져스'로 불리며 더욱 화제를 모은 터, 김준호가 생각하는 공식 외모 1등은 누구일지 질문이 이어진다.

이에 김준호는 "제가 1위"라며 자신감 넘치게 대답, 막내 오상욱을 두고는 "1.5위"라며 철저히 자신보다 아래에 두는 정확한 평가를 내려 폭소를 일으킨다.

뿐만 아니라 뒤이어 그가 생각하는 ‘어쩌다벤져스’의 꽃미남 4인방 F4(Flower 4)를 선정하는 막간 코너가 열려 전설들을 들썩이게 한다.

특히 후보군에 '원조 테리우스' 안정환 감독과 ‘라이언 킹’ 이동국 코치까지 포함돼 두 사람의 눈에도 은근한 기대가 서렸다고.

☞공감언론 뉴시스 delo41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