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울산, 수원FC 완파하며 선두 질주…전북도 1점 차 추격(종합)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울산 현대가 3골을 몰아치며 수원FC를 완파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울산 현대가 3골을 몰아치며 수원FC를 완파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울산 현대가 바코와 이동경, 이동준의 연속골을 앞세워 수원FC를 완파하고 K리그1 선두를 수성했다. 2위 전북 현대도 4연승을 이어가며 1위 울산을 바짝 추격했다.

울산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승점 64(18승10무4패)가 된 울산은 전북 현대(승점 63)를 제치고 순위표 최상단을 차지했다. 수원FC는 승점 45로 4위를 유지했다.

울산은 전반 7분 만에 바코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수원FC 유현 골키퍼가 수비수의 백패스를 손으로 잡아 페널티박스 안에서 울산의 간접 프리킥이 주어졌다. 김태환의 패스를 받은 바코는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수원FC는 이른 시간에 라스와 이영재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고,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한승규, 양동현까지 내보내며 공격 숫자를 늘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오히려 울산의 몫이었다.

후반 5분 김성준의 패스를 받은 이동경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승기를 잡은 울산은 후반 37분 역습 한방으로 3번째 골을 터트리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역습 기회에서 윤일록의 슛이 유현 맞고 나온 것을 이동준이 왼발로 밀어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동준의 리그 11번째 골.

결국 울산은 수원FC를 완파하며 신바람을 냈다.

강릉 원정에 나선 전북은 이날 수비수 홍정호의 퇴장 악재에도 강원FC를 1-0으로 눌렀다.

전반 1분 김보경이 선제골을 넣은 전북은 후반 10분 홍정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탄탄한 수비로 승리를 거뒀다.

힘겹게 승점 3을 추가한 전북은 울산을 1점 차로 추격하며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강등권으로 갈 길 바쁜 강원은 11위(승점 30)에 머물렀다.

전북은 킥오프 1분 만에 김보경이 선제골을 넣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보경의 오른발 발리슛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팽팽하던 경기는 후반 10분 홍정호의 퇴장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홍정호는 1분 사이에 2차례 경고를 받으며 레드카드 퇴장을 당했다.

강원은 고무열의 슛이 송범근의 세이브에 막히고, 한국영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 강원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결정적인 한 골이 터지지 않았다.

인천에서는 수원 삼성이 후반 8분 터진 권창훈의 결승골을 앞세워 인천을 1-0으로 꺾고 5위로 도약했다.


독일 무대 진출 후 여름 이적 시장서 수원에 돌아온 권창훈은 마침내 친정 팀에서의 복귀골을 터트렸다.

승점 42가 된 수원은 제주(승점 40)를 6위로 끌어 내리고 한 계단 올라섰다. 상위 스플릿 진출을 노리는 인천은 승점 37로 7위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