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갓파더' 이순재, 아들 된 허재에 "명성에 비해 너무 소박한 사람"

'갓파더' 캡처 © 뉴스1
'갓파더'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순재가 아들이 된 허재에게 "명성에 비해 너무 소박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이순재는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 허재가 준비 해온 가족관계증명서에 도장을 찍고, 공식적으로(?) 아들과 아버지의 관계를 맺었다.

허재는 "선생님과 제가 가족관계증명서가 있어야 한다, 제가 선생님에게 아버지의 그것을 느끼고 싶어 떼어왔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순재는 이후 인터뷰에서 "뭐 이런 걸 다해? 이랬다, 구청에 신고하는 건 아니지만 말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순재는 아들을 자처하는 허재에게 "든든한 아들 하나 두게 생겼네"라면서 "손주들이 더 잘나가는 거 같던데"라고 농을 던졌다.


이어 그는 인터뷰에서 허재에 대해 "가지고 있는 명성에 비해 너무 소박한 사람이 아닌가, 그러니 이 일을 하는 거다, 체면이 중요한 사람이라면 이렇게 와서 하겠나, 허재씨의 새로운 면을 가까이서 지켜보게 됐고, 새로운 아버지와 아들 관계니까 두고 봐라 어떤 아버지 가 되는지, 아들 하기에 달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허재는 아버지 이순재를 위해서 직접 콩을 갈아 콩국수를 만들었는데, 삶은 콩을 쏟는 대참사로 인해 '멘붕'이 되는 모습을 보였다.

'갓파더'는 근현대사를 짊어지고 온 이순재 주현 김갑수 등 '국민 아버지' 스타와 여전히 인생의 답을 찾고 있는 허재 장민호 문세윤 등 '국민 아들' 스타를 통해 대한민국의 부자(父子) 관계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