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역시나 '대선 국감'…여야 초반부터 '이재명·윤석열 때리기' 주력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붙이고 마이크를 세우며 항의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붙이고 마이크를 세우며 항의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간사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회의장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입장한 것에 대해 항의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간사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회의장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입장한 것에 대해 항의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올해 국정감사는 예상대로 '대선 전초전'으로 시작됐다. 대선을 앞두고 열리는 국정감사가 '정쟁의 장'으로 변하곤 했던 과거 국회의 모습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재연됐다. 정치권에서는 국감 기간 내내 이런 분위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번 국정감사가 시작된 지난 1일, 여야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선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야권 선두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양측 신경전 끝에 법제사법위원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정무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등 7개 상임위는 모두 일시적으로 국감이 중단되는 사태를 겪었다.

국민의힘 각 상임위원들은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팻말을 모든 국감장의 책상과 노트북 앞에 붙이며 이재명 후보를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 여권에 대장동 의혹 관련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민주당 상임위원들은 이에 '의원은 본회의 또는 위원회의 회의장에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되는 물건이나 음식물을 반입해서는 아니 된다'는 국회법 148조 조항을 근거로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양측 간 고성이 오갔다. 결국 서슬 퍼런 충돌로 국감은 중단됐다.

증인신청을 두고도 양측 간 신경전이 벌어졌다.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정무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관련자 40여 명의 증인 출석을 요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에 휩싸여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및 그의 아들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 전 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 등의 출석을 요구하며 맞섰다.

법사위에서도 야당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권순일 전 대법관 문제를 지적하며 이 후보를 겨냥했고 여당도 이에 지지 않고 윤 전 총장의 '판사 사찰 문건' 작성 의혹을 거론하고 나섰다.

곽 의원이 소속된 교육위원회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이 곽 의원의 국감 참석을 비판하며 곽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50억 퇴직금' 문제를 지적해 여야 간 충돌을 빚었다.

양당은 당일(1일) 여론전도 이어갔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각 상임위에서 화천대유 의혹과 관련한 특검을 수용하라며 피케팅을 강행해 국감을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 대체 누구를 위해 국감을 첫날부터 파행으로 이끌었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반면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길 원한다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특검을 수용해야 마땅하다"며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몰아붙였다.

같은 당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정감사장에서 피켓을 부착한 것은 새로운 풍경이 전혀 아니다"라며 과거 민주당도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피켓을 국감장에 부착했던 전례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양당 간 치열한 기싸움은 3주간의 국정감사 기간 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검사가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야당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고발장을 작성해 사주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다"며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

같은 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도덕성, 능력, 자질 부분에 대한 검증은 야당의 당연한 책무"라며 "이번 국감에서 국민에게 위임받은 국회 권한으로 이 지사의 위선과 거짓의 가면을 벗겨내겠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