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외식업, 최대 2000만원 융자"…서울시, 7일부터 접수

기사내용 요약
외식업 자영업자 대상…연 1%, 최대 2000만원 지원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자영업자를 위해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한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총 20억원 규모로 업소 당 최대 2000만원까지 연 1%의 저리로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오는 7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

식품진흥기금을 통한 융자 지원은 기존에도 있었지만 사용처가 시설개선 등으로 한정돼 있었다. 이번에 신설하는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인건비, 임대료 등 종사자, 시설 관리·운영에 필요한 운영자금까지 사용 범위가 대폭 확대된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내에서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을 운영하는 '식품접객업소'다. 별도의 소득기준 제한은 없다. 업소 당 2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연 1% 고정금리이며, 상환 조건은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이다. 2000만원의 융자를 받을 경우 시중은행에서 융자를 받았을 때 대비 5년 간 100만원 정도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긴급운영자금을 신청하려는 자영업자는 7일부터 영업장 소재지 관할 자치구 식품위생 부서에 하면 된다.
신청 서류도 간소화돼 융자신청서, 영업신고증 및 사업자등록증 사본, 동의서만 제출하면 된다.

시는 내년에는 1000개 이상의 업소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융자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식품자영업자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영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과 논의를 통해 기금융자 확대를 추진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식품 관련 직능단체, 업소들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하면서 식품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