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라지고 싶었다"며 자연인 된 송종국, 엔터테인먼트 계약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파이낸셜뉴스] 최근 들어 왜 방송에 뉴스에 많이 나오는지 궁금해 하는 이들이 많았다. 그는 왜 자연인이 됐을까.

3일 방송가 등에 따르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42)은 지난 달 소속사 D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다만 연예계 활동 전면 복귀가 아닌, 대한민국 축구 발전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DH엔터테인먼트 측은 “송종국은 이천수, 현영민과의 우애를 기반으로 D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유소년, 소외계층 및 대한민국의 축구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이날 오후 방송되는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고 있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송종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4강 신화의 주역이 됐다. 이후 10년 만인 2012년 그는 돌연 은퇴 소식을 전했다.

은퇴 이유에 대해 송종국은 “계속된 해외 활동으로 돌아가신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며 “넘어질 때마다 나를 일으켜 세워주셨던 어머니가 안 계시니 더는 축구가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첫 번째 아내와 결혼했지만 2005년 이혼했다. 이후 2006년 배우 박연수와 재혼해 자녀 송지아양, 송지욱군을 뒀다. 그러나 2015년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알려졌다.

당시 박연수가 친권과 양육권 모두를 갖게 됐고, 송종국은 온갖 루머에 휩싸이며 대중의 지탄을 받다 세상과 단절을 선택해 7년 동안 자연인의 삶을 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송종국은 강원도 홍천에 자리한 보금자리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공개한다. 또 산에서 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힌다.

예고 영상에서 그는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싫더라,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연수와의 이혼과 관련해 “1년 정도 아예 연락을 끊었다. 자격이 없는 행동이었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눈가를 훔치는 모습과 함께 ‘이제는 말하고 싶다’라는 자막이 올라와 송종국의 심경 고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