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재명, 대장동 의혹 유동규 "측근 아니다"

"시장 선거 도왔지만, 대선 캠프 참여 안해"
"측근 개념 사전에 없지만, 가까운 측근 그룹 아냐"
사퇴 요구 윤석열에 "王자 논란 보니 후보 안될 것 같다" 반격
이재명, 대장동 의혹 유동규 "측근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신청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측근 개념이 사전에 나온 것은 아니지만, 가까운 측근 그룹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지역 공약 발표 이후 가진 경기도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측근 아니냐'는 질문에 "시장 선거를 도와 준 건 맞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선캠프에는 참여하지 않았다"며 "지난해 갑자기 사표를 냈는데 나중에 보니 영화 제작예산 388억원 요청해놓은 것이 반영이 안돼서 그만뒀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비서실에서 지근거리에서 보좌를 하던지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검찰 휘하에 사무관 등이 부정 행위를 하면 (검찰총장이)사퇴해야 하는가. 정치 공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측근이냐, 아니냐는 더티한 논쟁"이라며 "사전에 나온 개념도 아니고, 가까운 측근 그룹은 아니다. 거기에 못낀다. 모호한 개념으로 공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는 후보에서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가 '내가 설계했다'고 자랑까지 해놓고 문제점이 하나둘씩 드러나자 자신이 한 말을 모두 뒤집었다"며 "특검은 받기 싫다면서 합수본은 받겠다고 한다.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도 기대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지사의 측근 중의 측근인 유동규는 이 지사와 한 몸이다. 선거까지 도왔다는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인가. 유동규는 유길동인가. 왜 측근이라고 하지 못하냐"고 말했다.

반면,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王'자 논란에 "그러는 것을 보니 후보가 안 될 것 같다"고 반격했다.

이 지사는 "어제 그것을 보고 아 이거 뭐지 (자세히) 봤다. 댓글을 보니 무당층 확장전략이다.
나중에 보니 무당이다. 무당층을 끌어오랬지 무당을 끌어오려는 것이냐는 지적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의 왼쪽 손바닥 가운데에 '왕(王)'이라고 한자로 쓴 글자가 노출돼 논란이 일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