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수처, ‘고발사주’ 손준성 소환 할까…막바지 저울질

'고발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국민의힘 의원들 고소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발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국민의힘 의원들 고소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고발 사주’ 의혹 수사를 전담하게 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자료 분석에 집중하며 사건 핵심 키인 손준성 검사 소환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9월 30일부터 이날까지 서울중앙지검이 넘긴 자료 분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공수처 안팎에서는 검찰 자료에 고발장 작성자를 특정하거나 고발장 전달 경위를 파악할 수준의 단서가 없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애초 검찰은 사건을 이첩하며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여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혀 ‘손준성→김웅→조성은’으로 이어지는 전달 경로를 규명할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자료 내용은 제보자 조성은씨가 전달받은 텔레그램상 ‘손준성 보냄’ 표시가 조작된 게 아니라는 수준으로, 이미 공수처가 파악한 이상은 없다는 분석이다.


공수처는 지난달 10일과 13일 손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지난달 29일에는 고발장 전달 시점에 손 검사의 지휘를 받았던 성모 전 수사정보2담당관과 A 검사를 압수수색했다.

제보자 조씨가 제출한 휴대전화·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의 증거물 분석 작업도 진행 중이다.

지난달 27일 조씨를 불러 관련 디지털 포렌식 조사를 참관토록 했고, 이번 주 초 한 번 더 부를 것으로 알려졌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