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송성문 동점포' 키움, LG와 3-3 무승부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키움 히어로즈의 송성문.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송성문.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5위 경쟁이 한창인 키움 히어로즈가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나온 송성문의 동점 홈런으로 패배를 면하고 무승부를 기록했다.

키움은 3일 서울의 고척 스타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LG 트윈스와 3-3으로 비겼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서 극적인 동점을 만든 키움은 60승 6무 59패로 5위를 유지했다. LG는 63승 6무 49패가 됐다.

홈팀 키움이 먼저 점수를 획득, 리드를 잡았다. 키움은 2회 볼넷 2개를 골라 만든 2사 1, 2루에서 신준우의 우중간 안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이용규의 안타까지 나와 2-0으로 앞서나갔다.

LG는 3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이영빈의 솔로 홈런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영빈은 키움 선발 투수 김선기의 140㎞ 직구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기세를 높인 LG는 5회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타자 홍창기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 출루한 뒤 김현수, 서건창이 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채은성의 밀어내기 볼넷과 오지환의 희생 플라이를 묶어 3-2로 역전했다.

리드를 잡은 LG는 이정용, 김대유, 정우영을 차례로 등판시켜 1점차 리드를 지키며 9회말을 맞이했다.
하지만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키움은 마지막 9회말 공격에서 LG의 마무리 투수 고우석을 공략,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선두 타자 송성문은 154㎞ 직구를 때려 솔로 홈런으로 연결, 팀을 패배에서 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