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계속되는 '2030 아파트 영끌' 강서 · 성동구 2건중 1건 샀다

1~8월 서울 매수비중 41% 넘어
경기·인천서도 지난해보다 증가
계속되는 '2030 아파트 영끌' 강서 · 성동구 2건중 1건 샀다
올해 서울 아파트의 2030세대 매수 비중이 40%를 넘어서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이 더 가열되고 있다.

3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연령대별 아파트 매매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9만3570건으로, 이 중 30대 이하의 매수 건수는 15만3595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전국의 아파트 매매 전체 건수(61만4180건)와 30대 이하 매수 건수(17만854건)에 비해선 모두 감소한 수치다. 다만 올 들어 8월까지 30대 이하의 전국 아파트 매수 비중은 31.1%로, 지난해 같은 기간(27.8%) 대비 3.3%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서울에서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 비중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2019년 1~8월 기준 30.4%였던 서울 아파트의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 35.7%에서 올해 41.8%로 6.1%포인트 올랐다. 특히 강서구(51.9%)와 성동구(50.9%)에서 올해 8월까지 거래된 매매의 절반 이상을 30대 이하가 차지했다. 노원구(49.0%)와 영등포구(47.3%), 관악구(47.2%), 중랑구(46.6%), 서대문·구로구(각 46.0%), 성북구(45.4%), 동대문구(45.2%), 마포구(44.5%)의 30대 이하 아파트 매수 비중도 서울 평균치(41.8%)를 넘어섰다.

경기와 인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경기의 올해 1∼8월 아파트 매매 건수는 작년 19만9045건에서 올해 14만640건으로 떨어졌으나, 이 기간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은 28.5%에서 36.1%로 높아졌다. 같은 기간 인천도 매매 건수가 4만7673건에서 올해 3만7054건으로 감소했지만,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25.5%에서 33.0%로 올랐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집값이 급등한 상황에서 서울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노원구 등 일부 지역에 젊은 세대가 몰렸다"며 "2030세대의 '영끌' 분위기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