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전자빔으로 악취 없애는 기술 상용화 눈앞

원자력硏 개발 기술, 기업에 이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전자빔으로 축산악취를 95% 이상 없앨 수 있는 기술이 곧 일상에 적용될 전망이다.

축산시설의 악취는 암모니아, 황화수소, 메틸메르캅탄 등이 혼합된 복합적인 화합물로 이뤄져 있다. 축산악취를 95% 이상 처리할 수 있어, 축산악취보다 화합물 종류가 적은 일반 생활악취나 산업악취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는 전자빔 축산악취 저감 기술을 ㈜태성환경연구소에 이전했다고 3일 밝혔다.
정액기술료 1억원에 매출액 2%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태성환경연구소는 악취분야 KOLAS 국제 공인 시험기관 및 환경부 지정 악취검사 기관이자 악취분야 기술진단 전문 기업이다.

연구책임자 김태훈 박사는 "향후 태성환경연구소와 함께 전자빔 기반 악취처리시스템을 축산시설에 직접 구축해 실제 악취 처리 효율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