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2차 선거인단도 과반 '누적 54.90%'…본선 직행 '청신호'(상보)

이재명(왼쪽부터),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가 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인천 합동연설회(2차 슈퍼위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0.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재명(왼쪽부터),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가 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인천 합동연설회(2차 슈퍼위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0.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인천=뉴스1) 권구용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인천지역 경선과 2차 국민선거인단(국민·일반당원) 투표에서 각각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이 후보는 누적 '과반 1위'를 이어가며 본선 직행 청신호를 켰다.

이 후보는 이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순회경선에서 발표된 2차 국민선거인단의 온라인·ARS투표 집계 결과, 유효투표수 29만6114표 중 17만2237표(58.17%)를 얻어 과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후보는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 득표율 33.48%(9만9140표)로 이재명 후보와 24.69%포인트(p) 차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추미애 후보는 5.82%(1만7232표)로 3위를 했고, 박용진 후보는 2.53%(7505표)로 4위에 올랐다.

이날 인천 경선과 2차 국민선거인단 개표 결과에 앞서 다른 지역 경선 결과를 모두 합산하면 지금까지 민주당 경선 전체 투표자 수는 102만2055명이다. 이 중 이재명 후보는 54.90%의 득표율로(54만5537표) 과반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34.33%(34만1076표)로 2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추미애 후보가 9.14%(9만858표), 박용진 후보가 1.63%(1만6185표)로 3위와 4위에 올랐다.

2차 국민선거인단과 함께 발표된 인천지역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 투표를 합산한 결과 이재명 후보가 전체 1만4477표 중 53.88%(7800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후보는 35.45%(5132표)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추미애 후보가 9.26%(1341표), 박용진 후보가 1.41%(204표)로 각각 3위, 4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