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1도움·1자책골 유도' 손흥민, A.빌라전 최우수선수 선정…팀 내 최고 평점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애스톤 빌라전에서 동료의 득점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9)이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토트넘은 3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톤 빌라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27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터뜨린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지난 1일 무라(슬로베니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경기 이후 2경기 연속이자 EPL 시즌 첫 도움이었다.

후반 26분에는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중앙으로 땅볼 크로스를 날렸는데 이 공이 맷 타겟의 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공식적으로 손흥민의 도움으로 기록되지는 않았으나 손흥민의 패스가 있었기에 들어갈 수 있었던 골이었다.

이 경기 전까지 3연패를 기록 중이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덕에 모처럼 승리를 기록했다.

EPL 사무국은 이 경기 후 팬들의 투표로 결정되는 최우수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에 손흥민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1만4000여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65.1%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또 영국 매체 '풋볼 런던'으로부터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인 9점을 받았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왼쪽 측면에서 끊임없이 위협을 가했다. 손흥민이 전력 질주한 뒤 호이비에르에 공을 연결했고 이것이 선제골로 연결됐다. 후반전에도 많은 기회를 잡았다. 빌라의 동점골 후에는 완벽한 낮은 크로스로 토트넘의 승리를 이끈 자책골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A매치 기간을 앞두고 우리에게는 (승리가) 필요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고 (A매치로) 떠날 수 있어 기분이 좋다"며 "우리는 더 많이 뛰려고 노력했다. 우리는 두려움 없이 경기를 했고 공을 빼앗겼을 때도 즐겼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3경기에서 우리는 자신감이 떨어졌지만 다시 회복하고 올라갈 수 있다. 매 경기 긍정적인 기운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가 승리한 것이 전부가 아니다. 시즌은 길고 다음 경기를 위해 다시 0에서 출발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