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진중권 "이재명, 조국 시즌2 될 듯.. 허위를 사실이라 박박 우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조국 시즌2가 될 듯”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참을 수 없는 것은 이미 진실이 빤히 드러났는데도 끝까지 허위를 사실이라 박박 우기는 종자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그 대표적인 사례가 조국이었다. 당시 조국은 여권의 비공식적인 대권주자, 문재인의 후계자였다”며 “그렇지 않았다면 민주당이나 지지자들이 그와 더불어 함께 대국민 사기극을 펼치지는 않았을 거다. 친문의 입장에선 그가 유일한 '대안'이기에 도저히 포기할 수가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이재명이 조국이다. 이미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이 됐으니 이제 와서 포기할 수가 없는 일”이라며 “아직은 경선 중이라 이낙연을 지지하는 층에서 이재명에 대한 비판에 가담하고 있지만, 일단 대선 후보가 되면 그들 중 상당수가 이른바 '원팀'이 돼 이재명의 대국민사기극에 가담하게 될 거다. 그러면 조국 사태 시즌2의 막이 오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국 딸의) 가짜 표창장이 가짜로 인정되기까지 2년이 걸렸다. 그동안 그 말도 안 되는 X소리 들어주느라 국민들이 얼마나 피곤했나”라며 “앞으로 몇 달 동안 그 괴로움을 다시 겪어야 한다. 그러잖아도 거짓과 싸우느라 지쳤는데, 그 싸움을 또 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 측에서 내놓은 '단군 이래의 최대의 공익환수 사업이다', '민간개발로는 회수하지 못했을 돈을 환수했다', '유동규는 내 측근이 아니다', '본질은 국힘 게이트다’ 등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재명 캠프에서는 이미 사실로 반박된 거짓말을 끝없이 반복한다. 아무리 사실과 논리로 반박을 해도 그들이 거짓말 하는 것을 멈출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 거짓말은 목숨과 밥줄이 걸린 거짓말이다. 정말 피곤하지만 그렇다고 지쳐서 포기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 거짓말로 지지자들은 설득할 수 있을 거다. 지지자들은 캠프에서 그런 거짓말을 적극적으로 해주기를 고대한다”며 “사이비 종교의 신도들에게 중요한 것은 참이냐, 거짓이냐가 아니라 신앙을 유지하는 것이다. 신앙의 파괴가 그들에게는 곧 세계의 종말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게 중도층이나 무당층에게 통할 것 같지는 않다. 그들에게는 이재명 캠프의 거짓말을 믿어 줘야 할 이유가 없다”며 “그러니 조국 사태 때처럼 세계가 두 쪽으로 나뉘게 될 거다. 대장동을 '치적'이라 믿는 이들과 '비리'라 생각하는 이들로.. 저 인간들, 정말 피곤하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