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난해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매출 109조원 기록…92.1% ‘첨단기업’

판교테크노밸리 1697개 입주기업 중 92.1%는 첨단업종이며, 87.6%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 제공)© 뉴스1
판교테크노밸리 1697개 입주기업 중 92.1%는 첨단업종이며, 87.6%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 제공)© 뉴스1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판교테크노밸리 1697개 입주기업 중 92.1%는 첨단업종이며, 87.6%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109조9000억원에 달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지난 4~7월 제1·2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입주기업은 1697개로 이 가운데 중소기업이 1487개로 87.6%를 차지했다.

중견기업은 97개(5.7%), 대기업은 64개(3.8%)였다.

1·2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의 2020년 매출은 109조9000억원이며, 이 가운데 제1판교가 99%(108억8000억원)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매출액(107조2000억원)에 비해 2.5%(2조7000억원) 늘어난 것이다.

제1판교에 위치한 159개 대기업(60.3%)·중견기업(26.9%)의 매출이 전체의 87.2%로 큰 비중을 보였다.

1·2 판교테크노밸리 상시 근무자 수는 7만1967명이며, 주요 연령대는 30~40대가 72.1%인 4만9151명에 달했다.


전체 임직원 중 연구인력은 2만4902명(34.6%), 여성인력은 1만9972명(27.8%), 신규인력은 1만1936명(16.6%)으로 조사됐다.

도는 이번 조사 결과를 단지운영의 효율성 도모 및 경제정책 수립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종일 도 미래산업과장은 “제1·2판교테크노밸리가 서로 연계해 입주기업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판교테크노밸리가 대한민국, 더 나아가 글로벌 테크노밸리의 중심지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