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외조모상 직장에 알리니 "왜 복잡하게 만드냐.. 할머니랑 친하냐"

블라인드 캡쳐
블라인드 캡쳐

외조모상을 당한 한 은행원이 상사로 추정되는 직원으로부터 “바빠죽겠는데 왜 복잡하게 만드냐” 등의 막말을 들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이런 곳에 다니는 내가 싫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어제 외조모상을 당했다. 회사에 말을 하자마자 첫 마디가 바빠죽겠는데 왜 복잡하게 만드냐는 거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상사로 추정되는 직원으로부터 들은 핀잔에 “기가 막혔다”며 “사람이 죽었는데 저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소린가”라고 토로했다.

A씨는 해당 직원이 핀잔을 주는 데 이어 ‘너 3일 연휸데 쉬지도 못하네?’ ‘웃으면 안 되는데 너무 웃기다’ 등의 말을 하며 계속 웃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직원이) 조부모상에 5일을 쉰다는 걸 알고는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직원은 A씨에게 ‘무슨 할머니가 돌아가시는 데 5일을 쉬냐’ ‘너 할머니랑 친하냐’ ‘가서 할 일도 없을 텐데’ 등을 막말을 했다.

그러면서 직원은 ‘며칠 쉴 건지 얘기해라’ ‘빨리 결정하라’고 A씨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네가 명절에도 집에 안 가는데 할머니랑 친하면 얼마나 친하고 몇 번이나 봤겠냐’는 말도 들었다”고도 폭로했다.

A씨는 “사람이면 어떻게 저런 말들을 할 수 있나 생각했다”며 “본인의 일은 바위만큼 크게 반응하고 남의 일은 티끌만큼도 생각하지 않는 저 사람의 태도가, 저런 사람들과 구성원이라고 일을 하고 있는 내가 너무 싫고 경멸스러웠다”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입장 바꿔서 본인이 부모상을 당했을 때 자기 자식이 다니는 회사 상사가 저런 반응을 했다면 본인은 어땠겠냐”며 “조부모는 중요하지 않으니까 참석할 필요 없이 회사 출근하라는 말을 들었다면 본인은 제정신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하라” “말이 안 되는 상황이다” “배려심이 없는 건 둘째 치고 가족 모욕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격분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