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400만 관광객시대 연다" 해남문화관광재단 본격 활동

기사내용 요약
생활·생태·음식관광에 중점
체류형 관광도시 발전 지원

[해남=뉴시스] 해남문화관광재단 현판식. *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뉴시스] 해남문화관광재단 현판식. *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해남군은 문화관광산업을 전담할 재단법인 해남문화관광재단이 최근 해남읍 가람빌딩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15일 공식 출범한 재단법인 해남문화관광재단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출범식 대신 명현관 해남군수와 김병덕 해남군의의장, 지역 문화관광전문가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현판식을 갖고 출발을 선언했다.

재단은 이병욱 대표이사를 포함해 2개팀 5명의 인원으로 구성됐으며, 문화 및 관광분야 중장기 정책개발, 지역관광 진흥사업, 관광상품 개발 등 업무를 추진한다.


특히 코로나로 촉발된 새로운 관광트렌드에 맞춰 스마트한 관광환경을 조성하고 생활·생태·음식관광에 중점을 두고 중앙부처 공모사업과 군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해남군은 문화관광재단이 체류형 관광도시로 발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정책기획연구팀과 문화예술지원팀을 신설해 4팀 20명까지 조직을 확장할 방침이다.

명현관 군수는 "관광객 400만 시대 개막을 목표로 체류형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해 관광산업의 부가가치를 올리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재단 출범과 함께 다양한 지역 내외 기업 및 단체들과의 소통을 통해 해남군 문화관광산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