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지역명물을 이마트에서 만난다"

오는 10일까지 이용자들이 직접 심사

최종선정 메뉴는 '인생맛집' 브랜드화
[파이낸셜뉴스] 네이버가 중소상공인(SME) 사업자 상품을 '인생맛집' 브랜드로 재탄생시켜 온·오프라인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네이버는 이마트와 함께 시작한 '지역명물 챌린지' 프로젝트 후보 상품들을 공개하고 오는 10일까지 이용자 참여 심사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네이버와 이마트가 함께하는 '지역명물 챌린지'. 네이버 제공
네이버와 이마트가 함께하는 '지역명물 챌린지'. 네이버 제공

지역명물 챌린지는 네이버와 이마트가 '네이버 푸드윈도' 지역 명물을 발굴해 인생맛집 브랜드 상품으로 개발하고 오프라인 유통에 도전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7월 19일부터 2주간 참가신청을 받은 결과 판매자 160여명과 340여개 상품이 접수됐다. 이후 두달간 상품 평가와 1:1 이마트 바이어 상담 평가 등을 거쳐 지역명물 판매자 22명, 상품 34개가 2차 심사 후보로 선정됐다.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2차 평가에서 이용자들은 후보로 선정된 34개 상품을 최대 40% 할인가로 경험하고 평가할 수 있다.

오는 6일과 7일 오후 6시에는 '지역명물 챌린지 쇼핑라이브'도 열린다. 시청자들은 라이브를 통해 평가 대상 상품 시식 등을 시청할 수 있다.

2차 심사에선 온라인 기획전과 쇼핑라이브를 통한 판매량, 이용자 평점과 리뷰, 전문가 평가 등을 종합한다. 종합 점수가 높은 상품들은 인생맛집 브랜드로 탄생할 예정이다. 선정된 상품들은 개발 기간을 거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네이버 이마트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와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 등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지역명물 챌린지' 최종상품 후보 라인업. 네이버 제공
'지역명물 챌린지' 최종상품 후보 라인업. 네이버 제공

김평송 네이버 사업개발 책임리더는 "네이버 푸드윈도에 다양하게 모여 있는 지역 명물들이 이마트 상품 개발 노하우와 만나 인생맛집 브랜드로 재탄생해 지역 SME에게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 사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지역명물 챌린지'가 우수한 SME 상품을 발굴하고 판로를 넓혀 이용자에게도 가치 있는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상생모델로 자리 잡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와 이마트는 온·오프라인 전자상거래(e커머스) 시너지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지분을 교환했다. 이를 계기로 양측은 올 하반기부터 네이버 이마트 장보기 서비스, 신선식품 배송, 오프라인 체험형 매장 구축 등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선보일 계획이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