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말 안 들어' 7세 여아 나무에 충돌하게 한 父, 집행유예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말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달리는 자전거 급정거해 7세 딸아이 나무에 충돌하게 한 비정한 60대 아버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6형사단독(판사 김재호)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60)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보호관찰과 아동학대 치료강의 80시간 수강, 아동관련기관 3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5월5일 오후 4시께 대구 동구의 한 공중화장실 앞에서 B(7)양을 자전거 앞에 태우고 이동하던 중 급정거해 나무에 충돌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피해자 B양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끄럽게 하면 저 나무에 처박아 버린다"며 달리는 자전거를 급정거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양을 들어서 바닥으로 던질 것처럼 행동해 피해자를 위협하고 "말 안 듣는 X는 죽여야지. 때려야지"라고 말하며 주먹으로 뺨을 2회 때린 것으로도 드러났다.

재판부는 "자녀인 피해자를 보호하고 교양할 지위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훈육 정도를 현저히 넘어선 신체적, 정서적 학대행위를 했다"며 "다만 범행이 다소 우발적으로 저질러진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자가 수사기관에서 피고인과 함께 거주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한 점, 피고인이 잘못된 처신을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