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유동규 구속에 "살폈지만 부족..개발이익 완전 환수 못해 유감"

유동규 구속에 첫 입장 밝혀
이재명 "관리 책임은 당시 제게 있어"
"관리에 대한 도덕적 책임" 강조
대장동 개발에 "민간 사업자 과도한 개발이익"
"국민들 상실감 느낀거 저희가 이해"
"집권시 최우선 과제, 부동산 불로소득 철저 환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서울공약발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서울공약발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전날 구속된 것과 관련, "살피고 또 살폈지만 그래도 부족했던 것 같다"며 유감을 표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특혜가 소수에 집중된 것에 대해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 못해 국민들께 상심을 드린 것에 대해 정치인 한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 지사는 "이재명 정부의 최우선 현안 과제로 부동산 불로소득 철저 환수, 부동산 투기 원천 봉쇄를 반드시 이행하겠다"며 유 전 본부장 구속 이슈에 정면돌파 카드를 꺼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의 측근 여부에 선을 그었던 이 지사는 이날 유감 표명이 '관리의 책임'이란 점을 강조, 야권의 후보직 사퇴 공세에 "직원의 개인적 일탈로 사퇴하면 대한민국 모든 공직자는 사퇴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서울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화천대유 뇌물수수 사건에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연루돼 구속됐다"며 "3천여 성남시 공무원과 1500명 산하기관 임직원에 대한 관리 책임은 당시 성남시장이던 제게 있는게 맞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비록 퇴직한 후에 뇌물을 약속하고 수수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그럼에도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고 있는 사무에 대해 이런 불미한 일에 연루됐다"며 "이 점은 매우 안타깝다. 살피고 또 살폈지만 그래도 부족했던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장동 개발 특혜가 소수에 수천억원 규모가 집중된 것과 관련, 이 지사는 "부동산 가격 폭등 결과인데 민간 사업자 개발이익이 결과적으로 과도하게 된 측면이 있다"며 "다 환수했으면 좋았겠지만 제도 한계와 저의 부족함이든 민간 개발이익이 과도해 국민들께서 많은 상실감과 소외감을 느끼신 것을 저희가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제도 한계와 국민의힘 방해로 이루지 못했지만,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 못해 상심을 드린 것에 정치인의 한사람으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입장 발표 이후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칭찬받을 일"이라고 강조, 집권시 최우선 현안 과제로 부동산 불로소득 철저 환수, 부동산 투기 원천 봉쇄를 제시했다.

이 지사는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명명백백 진실을 밝히고, 그에 잘못이 있으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휘고하 막론하고 엄정히 물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신속한 진실규명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