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王자 논란 점입가경…진중권 "돼지머리 올리고 고사 지내라"

기사내용 요약
"유치해서 더 못봐주겠다. 육갑들 떤다"
"조선왕조 주술 금지…정치가 장난인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지하상가를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04.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지하상가를 방문,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손에 적힌 '왕(王)'자 논란이 주술논쟁으로 번지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유치해서 못봐주겠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손바닥 王자에 주술 논쟁에 빠진 국민의힘' 기사를 공유하면서 "육갑들 떤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조선 왕조에서도 왕궁에서 주술을 금했다"라며 "정치가 장난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렇게 절실하면 각 캠프에서 아예 돼지머리 상에 올리고 대권기원 고사를 지내든지"라고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이 지난 3~5차 대권주자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왕(王)자가 그려진 상태에서 출연한 사실이 확인된 후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주술적 의미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해 공세를 펴고 있다. 윤 전 총장 측도 지지자가 써줬다고 하다, 지웠으나 지워지지 않았다, 손가락 위주로 손을 씼었다 등의 석연 찮은 해명으로 논란을 더 키웠다.

아울러 홍 후보의 개명, 속옷 등을 거론하며 오히려 홍 후보가 주술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윤석열-홍준표 캠프 측은 험악한 말들을 주고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