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진천군, 벼 외래품종 대체 '알찬미' 채종포 수확

진천군이 우량종자 보급을 위해 국내육성품종 '알찬미' 채종포 수확을 했다.(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뉴스1
진천군이 우량종자 보급을 위해 국내육성품종 '알찬미' 채종포 수확을 했다.(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뉴스1

(진천=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진천군이 우량종자 보급을 위해 국내육성품종 '알찬미' 채종포 수확을 했다.

4일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채종포는 종자 마련을 위해 가꾸는 경작지다. 군은 벼 외래품종을 대체하고 국내 육성품종을 늘리려고 알찬미를 지역 대표 품종으로 선정했다.

2019년부터 비교 시험포에서 품종별 경작을 했고 지난해 평가회에서 품종을 결정해 올해 13㏊ 규모의 채종포를 진천읍과 이월면에 조성했다.

채종포에서 수확한 알찬미 종자는 연말 접수를 받아 내년부터 일반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대표 외래품종은 '추청' 벼로 약 1900㏊에 재배하고 있다. 전체면적 중 49%에 해당해 군은 2023년까지 면적을 5% 이하로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알찬미를 보급해 벼 품종의 국산화와 쌀 산업경쟁력을 강화시켜 생거 진천쌀을 대한민국의 대표브랜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알찬미는 2018년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중생종이다. 밥맛이 뛰어나며 도열병, 흰잎마름병, 줄무늬잎마름병 등의 병해충에 강한 게 특징이다.

추청벼와 달리 키가 69㎝로 작고 도복에 강해 재배가 편하며 품질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