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종시장, 집값 우려에 "2023년까지 신도심에 2만1000호 공급"

이춘희 세종시장. © 뉴스1
이춘희 세종시장. © 뉴스1

(세종=뉴스1) 이정현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회 세종분원 설치로 잠잠했던 세종시 집값이 다시 상승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주택 조기 공급과 추가 공급을 통해 집값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 시장은 4일 지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신도심에 2023년까지 당초 계획보다 9220호 늘어난 2만1000호를 공급하는 등 수급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행복도시 밖에서도 추가공급이 필요할 경우 추가공급 대책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행정수도 완성에 따른 집값 상승요인은 이미 시장에 반영된 상태"라며 "최근 국회법 통과 움직임이 있었음에도 5주 연속 집값이 하락한 것은 신규입주 물량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시는 관계기관(행복청, LH)과 협의해 기존의 공급계획을 앞당겨 당장 올해부터 주택공급 물량을 늘리기로 했다"면서 "최근 정부가 발표한 연기·조치원 일대 1만3000호 건설계획도 활용하면 충분한 공급을 통해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도모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전기관 공무원 특별공급 폐지에 따른 국회 이전 관련 이주 공무원들의 주거대책 마련에 대해서는 "임기가 정해진 국회의원과 보좌관 등은 의원 임기에 맞춰 4년 단위의 전용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대안을 내놨다.


그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에 따른 직접 이주 인원은 국회의원, 보조관 등 임기제 공무원과 국회사무처 등 일반직 공무원 5000여명에 달한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들의 요구를 들어보면 세종시 내 장기거주를 위한 주택 소유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이들에 대한 정주여건 보장은 정당한 보상이자 법적 의무사항"이라 강조한 뒤 "이들을 위해 일정기간 이상 실거주를 조건으로 하는 특별공급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대안으로 "국회와 인접한 부지에 국회 공무원의 직주근접을 위한 국회타운을 조성하고, 현재 조성 중인 5·6생활권에 공무원 임대주택을 확충하는 방안을 행복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